금성관 나주곰탕 – 북창동 남대문시장 점심

찬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는 계절이 왔다. 금성관 나주곰탕은 남대문시장이나 명동 쪽에 볼일이 있을 때면 찾아가는 맛집이다.

금성관 나주곰탕 – 북창동 남대문시장 점심

이제 순대국밥은 저렴하거나 가성비 있는 메뉴에서 빠져야 한다. 보통 순대국밥이 9천 원, 수육국밥이 1만 원이다. 돼지 부속으로 하는 음식이 소고기 곰탕 1만 원에 근접하고 있다. 

그에 비해 금성관 나주곰탕은 소고기 수육이 듬뿍 들어가 있는데도 1만 원이니 근처 갈 때 일부러 찾을만하다.

금성관 김치

금성관은 김치가 맛있다. 석박지도 맛있다. 촉촉하고 아삭하다. 배추부터 달다. 

게다가 수입이 아니라 직접 만든다. 남기면 안 된다. 아깝다. 국밥을 기다리는 동안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자. 먹을 만큼만. 다 먹고 나면 더 먹으면 된다. 

금성관 나주곰탕 - 북창동 남대문시장 점심
금성관의 맛있는 김치

깔끔한 나주 곰탕

금성관 곰탕은 특을 시킬 필요 없다. 어지간한 대식가나 고기 러버가 아니라면. 보통 사람은 보통으로 충분하다. 그만큼 고기 양이 흐뭇하다. 밥은 국밥의 기본을 지켜 처음부터 말아 나온다. 

맛이 깔끔하다. 냄새가 없다. 뼈가 아니라 고기를 삶아낸 국물이라 뽀얗지 않고 맑다. 사골은 전혀 쓰지 않고 사태와 양지 같은 고기만 쓰는 나주곰탕의 특징이다. 노리끼한 국물 안에 하얀 쌀밥과 고기가 보이고 그 위에 듬뿍 올린 초록빛 대파와 노란 달걀지단이 구미를 돋운다. 여기에 다홍빛 김치를 함께 곁들여 먹으면 추위는 물러가고 속이 둔둔해진다.

뜨끈한 곰탕

공깃밥과 동동주가 무료

곰탕 한 그릇에 1만 원인데 공깃밥이 무료 제공이다. 게다가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동동주가 무료다. 홀 한편에 따로 있는데, 직접 내키는 대로 가져다 먹고 마실 수 있다. 단, 1 사람이 1그릇은 먹어야 한다. 둘이서 한 그릇 시켜놓고 밥과 술을 더 가져다 먹으면 안 된다. 양심 없는 짓.

금성관 나주곰탕 - 북창동 남대문시장 점심 3
금성관 메뉴

금성관 메뉴

금성관은 24시간 열려있다. 시간에 따라 주문할 수 있는 메뉴가 다르다. 가장 기본적인 탕류와 수육, 육회, 홍어회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먹을 수 있다. 하지만 전골, 불고기, 전류는 오후 3시부터 가능하다.

24시간 가능한 메뉴

  • 나주곰탕 10,000원 (특, 12,000원)
  • 갈비탕 14,000원
  • 수육 : 소 27,000원, 중 35,000원, 대 45,000원
  • 탕평 육회 20,000원
  • 삭힌 홍어회 20,000원

오후 3시 이후 가능한 메뉴

  • 수육 전골 : 중 38,000원, 대 55,000원 (수육 고기, 샤브 고기 추가 12,000원)
  • 나주 불고기 : 19,000원 (1인 2.5그램, 1인 이상 주문)
  • 나주 육전 20,000원
  • 삭힌 홍어전 20,000원
  • 낙지 파전 18,000원
  • 김치전 12,000원

금성관 위치

  • 서울특별시 중구 남대문로 29 (북창동)
  • 027537898
  • 매장 내 식사, 테이크아웃 가능. 배달 X
  • 영업시간 : 07:00~22:00 (지도 앱마다 달라 전화로 직접 확인해봤다. 아침 7시부터 밤 10시까지 영업한다고 한다)

점심시간에 가면 줄을 서야 한다. 하지만 입구와 출구가 다르고 테이블 회전이 빨라 많이 기다리지 않고 맛볼 수 있다.

▶︎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댓글 남기기